참여마당

  • 참여게시판
  • 참배후기
  • 참여갤러리
    • 포토갤러리
    • 동영상갤러리
  • 질의응답/FAQ
    • 질의응답
    • FAQ

참배후기

이곳은 국립4·19민주묘지에 대한 참배후기를 남기는 열린 공간입니다.
  • 질의응답 바로가기
  • 칭찬합시다 바로가기
  • 문의 사항이나 답변을 원하는 질의는 질의응답 코너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 이곳에 게재된 의견에 대하여는 답변을 드리지 않습니다.
참배후기 보기
제목 4월 13일 성신여자대학교
작성자 김민지 작성일 2017-04-18 조회수 32
13일 오후 교수님, 학우들과 함께 참배를 다녀왔다. 이전에도 한 번 방문했던 적이 있지만 직접 참배에 참여하는 것은 처음이었기에 매우 엄중한 마음으로 임했다. 묘지에 안장되어 있던 수많은 대학생들의 이름과 진영숙, 김주열 열사의 사진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학생운동으로 시작된 4.19 시민혁명. 그들과 동년배인 이 시대의 나는 어떠한 모습으로 살아가고 있는가. 역사에 무임승차하지 말라던 모 교사의 말이 생각난다.
4월은 대한민국이 투병이라도 하듯 참 잔인한 달이다. 답사를 다녀온 후 3일 뒤엔 세월호 참사 3주년이 되던 날이었다.
반동을 뛰어넘었던 혁명의 순간과, 세월호는 반동이 극에 달한 순간. 앞으로도 가고 뒤로도 가는 역사 속 퇴행하고 있던 주기는 촛불로써 뒤바뀌었고 다시 천천히 앞을 향해 가고 있다. 나는 너무나 안타깝다. 오늘날 광장에서 밝힌 촛불과 혁명 당시 희생당하신 많은 선열들의 피는, 부패한 권력을 파면시키고 민주주의가 승리한 같은 결과를 낳았지만 그것이 과연 대등하다고 볼 수 있는 것일까. 참배를 끝내고 기념관을 나와서도 괜히 안타깝고 또 감사한 마음에 기념탑 앞을 잠시 서성이다가 나왔다.

미래의 사회윤리교사로서 민주국가를 열망하던 당대의 시대정신을 가까이서 느낄 수 있던 시간이었습니다.
이렇게 뜻깊은 기회를 만들어주신 서주석 교수님과 참배를 진행해주신 집례자님, 그리고 불의의 권력에 항거한 수많은 선열들께 감사를 표합니다.

QUICK

  • 안장자 찾기
  • 안장/이장 신청
  • 사이버참배
  • 참배신청
  • 질의응답